티스토리 뷰

안양에는 감자탕에 콩비지를 올려주는 식당이 있습니다.


이름은 안양감자탕이구요.


처음에 들었을땐 그게 무슨 느낌일까 생각이 들었고 실제로 봤을때도 이게 뭐지? 싶었습니다.


뭔가 처음보는 조합이라서 말이죠.


근데 안양 토박이 분들은 여기 굉장히 잘 아신다고 하더군요.


심지어 여기에서 감자탕을 처음 먹어보고 자란 분들은 원래 감자탕이 다 이렇게 나오는 줄 알았다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.


얼큰한 국물을 보고 이게 뭐냐고 물어봤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라네요.


저도 안양에서 일을 하면서 여길 한 3번정도 갔었습니다.


가격은 (소)자가 23,000원 (중)자가 29,000원 (대)자가 33,000원인가 그랬고 제가 시킨건 중자인지 대자인지 잘 모르겠네요.


양은 낭낭했던 것 같은데 맛이 참 독특했습니다.


국물이 나름 얼큰한 맛이 남아있는 가운데 고소한 비지가 묘하게 잘 섞어있었으니까요.


구수하면서 약간 칼칼한 맛이 남아있는게 소주랑 진짜 잘 어울렸습니다.


앞접시 치우고 아예 수저로 국물을 떠먹으면서 술을 마셨는데 여기 갈라면 진짜 친한 분들이랑 가세요.


국물에 수저 같이 섞을 수 있는 분들이랑요...

댓글